홈 > 야한소설 > 야한소설
야한소설

그녀는 처녀다 - 단편 상

 

 

비 오는 소리가 버스 창문을 두드렸다. 


난 앞 좌석의 40대 대머리가 나를 계속 훔쳐보는 것을 알고 있다. 


술을 한잔했기 때문에 화장기가 없는 나의 얼굴은 발그레 할 것이다. 


그리고 오늘 입은 나의 치마는 조금 짧다. 


버스 뒷좌석은 조금 높아서 나같이 치마를 좋아하는 여자에게는 불편하다. 


그러나 나는 타고난 끼 때문인지 여기 앉는 것이 좋다. 


1주일동안 시험공부 하느라 자위 행위를 못해서 인지 아니면 생리가 얼마 남질 않아서 인지 오늘은 몸이 뭔가를 원하는 것처럼 야릇하다. 


다리를 슬쩍 벌렸다. 


아마도 아저씨는 다리사이로 어둔 그림자 속의 내 망사팬티를 볼 수 있을 것이다. 


힐끗 돌아보는 아저씨의 눈이 번득이는 것이 보였다. 


난 모른 척했다. 


오늘 밤 아주머니는 좋겠다. 


다리를 조금 더 벌려주었다. 


‘ 보지도 보여주련? ’ 


어제저녁 시험 마지막 날이어서 많이 피곤했던 나는 침대에 엎드린 채로 잠이 깜박 들었다.잠결에 누군가 나를 만지는 것을 느꼈다. 


나도 모르게 고개를 돌렸는데 동생이 서 있었다. 


“ 으~음, 왜? 무슨 일 있어 ? ” 


동생은 당황한 기색이 완연했지만 얼른 변명(?)을 둘러댔다. 


“아냐..…. 뭐하나 들어와 봤어. 잠자.! ” 


그러고는 뒤도 안 돌아 보고 도망치듯이 방을 떠났다. 


정신이 들기 시작한 난 어렴풋이 느낄 수가 있었다. 


“ 으~음 ! 정호도 이젠 남자가 다됐구나..” 


그리고는 다시 잠이 들었다. 


그리고 오늘. 


대학 1학년 첫 기말고사가 끝이 나고 난 친구들과 소주를 마셨다. 


약 반 병. 


난 남들이 말하는 미인이다. 특히 피부가 고와서 더욱 그렇게 보이는지도 모른다. 


몸매도 날씬하고 긴 하체가 나름대로 자랑거리다. 


또 난 숫처녀다, 아니 내 보지 속으로 남자의 자지가 들와 본적은 없다. 


그렇다고 완전한 숫처녀는 아니다. 


나의 첫경험은 자위였고 난 그것을 고2때부터 1주일에 2번은 계속했다. 


난 오르가즘을 알고 있었으며 보지 속을 차오는 묵직한 그 느낌도 비슷하게 경험하였다. 


물론 그것이 남자의 진짜 물건은 아니었다. 


집안의 온갖 도구들이 나의 연인이었다. 호기심은 있었지만 타고난 내숭이 나를 아직 이상한 처녀로 남게 한 것 같다. 


동생은 고등학교 1학년이다. 공부는 잘하는 편이지만 외모는 평범하다. 


서울에 있는 대학을 진학한 나와 고등 학생인 동생은 함께 방 2개 짜리 작은 빌라에서 지내고 있다. 


물론 부모님이 얻어준 것이다. 


그리고 그들의 바람대로 아직까지 우리는 착실하게 잘 지내고 있다. 


집에 돌아 왔을 때 동생은 TV를 보고 있었다. 


“ 정호야, 밥 먹었니? “ 


“ 응, 아까 엄마 왔다 가셨어. 고모집에 들렸다 내려 가신데….” 


“ 그래? 알았다. 나 술 한잔 먹었거든 먼저 씻고 잘게. 공부하다 자라.” 


“ 알았어.” 


난 그 순간 정호의 눈이 빛나는 것을 느꼈다. 


속으로 웃음이 나왔지만 모른 척하고 방으로 가서 홈 드레스인 원피스로 갈아 입고 


목욕탕에서 샤워를 했다. 특히 보지를 깨끗이 닦았다. 


그러면서 순간 자위를 할지 정호를 기다릴지 갈등을 하다가 나의 여자로서의 본능적 직감을 믿기로 했다. 


오늘 밤에 정호는 분명히 올 것 이었다. 


거실에 정호는 없었다. 


방에 들어가 머리를 대강 말리고 침대에 누웠다. 


얼마 마시지 않은 술 이었지만 기분이 노곤하게 젖어 왔다. 


머릿 속으로 온갖 잡념들이 밀려 왔다. 몇 년 동안 나를 만족 시켜 주었던 그들. 


특히 상상 속에서 나의 보지 속을 가득히 채우던 남자들의 정액. 


내 보지는 이미 나의 상상 속에서 수백번의 경험을 한 성숙한 음지였다. 


난 참지 못하고 드레스를 끌어 올리고는 손을 보지로 가져갔다. 


그리고 팬티를 벗었다. 


그리고 이곳 저곳을 노련한 손놀림으로 자극을 하였다. 


나의 몸은 너무나도 잘 길들여진 말과 같아서 서서히 클라이막스를 향하여 달려갔다. 


집안의 온갖 것을 받느라고 잘 벌어진 발간 나의 보지구멍에서 끈적한 액체가 흘러 나왔다. 


정호가 와서 혹시 볼지도 몰랐지만 지금은 그런 것이 중요하지 않았다. 


나의 손가락은 씹물로 온통 질펀했고 허벅지를 비롯한 보지 근처도 씹물로 열기를 품어 내었다. 


나의 가느다란 허리를 돌아 내려온 아랫배의 도톰한 씹두덩은 더욱 도드라지게 솟아올라 그위의 검은 빛 보지털이 유난히 색스러워 보였다. 


난 다리를 더욱 크게 벌리며 오른손 중지로 클리토리스를 세게 누르며 돌리었고 왼손으로는 보지구멍 속을 후벼 팠다. 보통 때였으면 아팠겠지만 지금은 그런 것에 신경 쓸 마음의 여력이 없었다. 


“ 아~ 아~ …….으~ 흠음! ” 


클라이막스의 정점이었다. 숨이 정지되고 온몸에 힘이 들어간 경직 상태가 이어졌다. 


쾌감이 온 몸의 구석구석을 휘돌며 보지에서부터 엄청난 진동이 몰아쳐 왔다. 


한동안의 정지된 시간. 


얼마의 시간이 흐른 뒤에 서서히 힘이 빠져 나가는 것이 느껴졌다. 


“ 아 ~ 아~ “ 


나도 모르게 신음이 새어 나왔다. 


‘그래 바로 이 느낌이야.’ 만족스러웠다. 


난 힘겹게 머리맡의 티슈를 몇 장 당겨서 보지주변의 씹물과 손가락을 대강 닦았다. 


그리고 드레스를 밀어 내리고 눈을 감았다. 


여운을 즐기며 얼마의 시간이 흐른 뒤 깜박 잠이 들었다. 


그런데 누군가 나의 방문을 살그머니 여는 소리에 정신이 들었다. 


순간 난 ‘ 정호구나! ‘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난 이불도 덮지 않은 체로 침대에 똑바로 누워 있는 중이었다. 


홈 드레스의 밑단은 허벅지까지 말려 올라간 상태였다. 


난 계속 자는 척했다. 


눈을 가늘게 뜨며 누구인지 확인 했다. 


정호였다. 


짧은 반바지차림의 그가 어둠 속에서 침대로 다가 왔다. 


그의 아랫 쪽 반바지의 앞섬은 벌써 불룩하게 솟아 있었다. 


실물로 한번도 보지 못한 남자의 자지가 나를 생각하며 부풀었다고 생각하니 갑자기 야릇한 흥분이 보지에서 퍼져 나오는 것을 느꼈다. 


가슴이 뛰기 시작했다. 


정호는 숨을 죽이고 한동안 나의 자는 모습을 가만히 내려다 보고 있는 듯했다. 


‘아마도 그는 나의 허벅지와 볼록하게 솟아 있는 씹두덩을 보고 있겠지.’ 


그의 시선을 느끼자 온 몸이 간질거리며 보지가 더욱 아리하게 젖어오는 것이 느껴졌다. 


잠시 뒤 나의 허벅지에 축축한 손이 살짝 올려졌다. 


내가 자고 있는지 확인하는 듯 했다. 


술도 한잔 했다고 생각할 그는 약간은 안심하고 있을 터였다. 


내가 아무런 반응이 없자 그는 조금 압력을 가하여 허벅지를 눌렀다. 


그리고 잠시 뒤 손은 서서히 나의 보지를 향하여 이동하기 시작했다. 


난 야릇한 흥분으로 입안이 말라왔다. 


억겁과도 같은 시간이 나의 보지를 향하여 서서히 다가왔다. 


그는 너무도 신중했으며 조심스러웠다. 


난 조바심이 났고 가슴은 더욱 심하게 뛰었다. 


그의 손은 드디어 말려 올라간 드레스의 끝단을 지나 보지 가까이에 이르렀다. 


그 순간 지나친 흥분에 나도 모르게 그만 다리를 살짝 벌렸다. 


정호는 깜짝 놀라며 손을 화들짝 빼냈다. 


잠깐의 시간이 흘렀다. 


그리고 나의 씹두덩 위로 손길이 느껴졌다. 


난 놀라서 또 다시 움찔 거릴 뻔 하였다. 


그의 마른 침 삼키는 소리가 들려 왔다. 


정호는 손을 펴서 보지 둔덕을 감싸더니 서서히 보지구멍을 향해 내려왔다. 


나의 질 속은 넘쳐 나는 씹물로 보지 입구까지 축축하게 젖어 있었다. 


순간 그의 손이 클리토리스를 살짝 눌러왔다. 


그는 모르고 한 일이겠지만 나의 몸은 짜릿하게 쾌감이 번졌다. 


어느덧 그의 손은 나의 보지 전체를 감싸듯이 덮었다. 


난 참을 수가 없어서 고개를 옆으로 돌렸다. 


정호는 잠시 멈칫하더니 조금씩 손가락을 움직이기 시작했다. 


내가 잠이 깊이 들었다고 생각한 듯 했다. 


잠시 후 손을 땐 그는 치마를 조심스럽게 끌어 올렸다. 


밑단이 넓은 나의 드레스는 아무런 문제없이 아랫배까지 올려졌다. 


“ 억!. 음.. 꼴닥! “ 


그는 신음소리와 함께 침을 삼키는 소리를 내었다. 


아마도 노팬티인 나의 보지를 보았으리라. 


난 약간 다리를 벌린 상태였다. 


구멍이 들여다 보이진 않아도 물기를 흠뻑 머금은 체로 전체를 드러내고 있을 것이었다. 


그의 손가락이 내 보지의 갈라진 곳을 들이 밀었다. 


이미 젖어있는 나의 보지는 그의 손가락을 부드럽게 받아 들였다. 


정호는 손가락을 위아래로 천천히 움직이더니 보지의 갈라진 선을 타고 아래로 내려갔다. 


구멍을 찾는 것이다. 


그는 집요하게 보지만을 탐했다. 나의 입술도 가슴도 관심이 없는 듯 했다. 


나의 입은 반쯤 벌려졌다. 


오로지 손의 움직임만을 느끼느라 다른 무엇도 생각할 수가 없었다. 


한참을 내려가던 그의 손은 나의 보지구멍을 찾았다. 


그리고 젖어 있는 그 속으로 조금씩 손가락을 밀어 넣었다. 


온갖 굵은 도구들이 정복해온 나의 보지구멍 이었지만 두 다리가 벌려있지도 않고 상황도 특별했기에 난 보지 속의 온 신경이 곤두서는 것을 느꼈다. 


그의 손가락이 느껴졌다. 마지막 마디까지 들어온 그의 손가락은 천천히 그러나 충분하게 움직이고 있었다. 


난 입 밖으로 비집고 나오는 신음을 겨우 참고 있었다. 


잠시 후 그는 보지구멍에서 손가락을 뺐다. 


그리고 나의 한쪽 무릎을 잡더니 바깥쪽으로 밀어 내었다. 


다리를 벌리는 중이었다. 


오른쪽을 그렇게 하고 왼쪽다리도 잡고서 밀어 내었다. 


마음 같아서는 다리를 활짝 벌려 주고 싶었지만 그럴 수는 없는 일이었다. 


적당하게 두 다리가 밀려 올라가자 보지가 자연스럽게 벌려졌다. 


온 방안에 정호의 거친 숨소리가 가득 찼지만 정호는 이제 그런 것은 신경을 쓰지도 않았다. 


오직 자신의 일에만 몰두하고 있었다. 


잠시동안 정호는 무엇을 하는지 혼자서 부스럭 거렸다. 


그리고 침대의 아래쪽에 가해지는 무게. 그는 조심스럽게 침대로 기어 올라와서 나의 가랑이 사이로 다가왔다. 


그리고는 다시 손가락을 나의 보지구멍을 찾아서 밀어 넣었다. 


그리고는 피스톤 운동… 아, 나는 미칠 지경이었다. 손가락이 하나 더 들어왔으나 나의 보지는 거칠 것이 없었다. 


난 온몸이 꼬이는 것을 느꼈다. 


나의 보지는 온통 내가 쏟아낸 보짓물로 넘쳐 나고 있었다. 


‘ 북쩍~ 북쩍~’ 


그가 다른 손으로 나의 클리토리스를 만져 주었으면 하고 바랐지만 어쩔 수가 없었다. 


잠시 후 그는 손가락을 빼내었다. 


그리고 이어지는 그의 이동… 


내 허벅지에 그의 허벅지가 닿는 게 느껴졌다. 


또한 침대의 오른쪽을 누르는 뭔가도 느꼈다. 


그리고….. 


아, 나의 보지에 손가락이 아닌 다른 이 물질이 느껴졌다. 


자지였다. 처녀는 아니었지만 아직까지 한번도 본적이 없던 그 자지. 


항상 그 살덩이가 나의 보지를 파헤치는 느낌을 그리며 난 지금껏 자위를 했었다. 


그 살덩어리가 지금 나의 보지에 닿아 있다. 


그리고 구멍을 찾아서 조심스럽게 위아래로 움직이고 있었다. 


난 극도의 흥분으로 턱이 덜덜 떨리는 것을 느꼈다. 


그러나 정호는 그런 것을 전혀 모른체 구멍을 찾느라 열심이었다. 


잠시 후 미끈덩하며 나의 보지구멍으로 묵직한 것이 차 들어왔다. 


손가락과도 소시지와도 나무방망이와도 다른 느낌. 그것이 보지입구를 지나 질의 입구에 걸쳐들었다. 


정호는 자지가 보지구멍에 다다르자 나머지 한 팔로 침대왼쪽을 디뎠다. 

 

주간 인기 야설

글이 없습니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