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야한소설 > 야한소설
야한소설

검은안경 - 58부

 

 

야누스3-58(검은안경)


나는 이미 그만 두는쪽으로 결론을 내렸지만, 이제 대화를 통해서 엄마의 마음을...알게된나는....


엄마의 두눈을 자연스럽게 바라보았다. 뜨거운 성숙한 여인의 열정이...아름다운 갈색동공을....


통해 나에게 전달되었다. 엄마는 잠시 나를 바라보더니...다시 천천히 두눈을 감는다. 감기전...


잠시...뭔가를 생각하며...갈등을 느끼는듯이...보인던...모습이 나의 머리속에 잠시 투영되었다가


사라진다. 한없는....욕망이...나의 전신을 훝는다. 폭발할것만 같았다. 부드러운 엄마의 젖가슴을


강하게 말아쥐던 나의 손이 천천히 엄마의 상의를 겉어 올린다. 얇은 힌옷이 겉어 올려지면서...


하이얀 브라자가 눈에 뜨인다. 그러자...엄마의 두손이 천천히 아래로 늘어져 내려간다. 이제는...


모든걸 체념하는것처럼.....나의 손은...이제 엄마의 하이얀 부라자를 제껴 올렸다. 그러자.....


드러나는..풍만하고...하이얀 젖가슴.....황보청의 젖가슴보다는 조금 작은듯이 보였지만, 황보청의


젖가슴보다는 조금 탄력이 적어보였지만, 만지면 깊은 부드러움이 느껴지면서 손끝으로 전달되는


뜨거움은 황보청의 몸과는 전혀 색다른것이였다. 나는 이미 몆번 경험이 있었던지라...자연스럽게


엄마의 젖가슴을 베어 물었다. 마치....부드러운 젤리처럼....부드럽게...나의 입속으로 모두


빨려들것만 같은 느낌에...나는 한손으로는 강하게 엄마의 젖가슴을 말아쥐고...입으로는...한쪽


젖가슴을 쭉쭉 빨아대었다. 마치...환상처럼....엄마의 모든것이..나의 입속으로 빨려드는듯한


느낌이 들었고...한손은...엄마의 깊은 젖가슴속으로 빨려들어가는듯했다. 그리고...나의...하체...


나의 분신.은....마치 배설을 하면서...모든걸 토해내는듯한 느낌이 들었다. 도대체가..사정을...


하는것인지...아닌것인지...알수가 없었다. 솔찍히..손으로 더듬어...확인해보지 않는한...사정을


하지 않았다고...확신을 할수가 없었다. 갑자기 겁이 났다. 나의 하체가 모두 녹아내리는듯한...


이느낌이 겁이 났다. 그리고 급해졌다. 더이상 버틸 자신이 없다. 얼른 사정을 하고싶었다.


내가 느끼고싶은것은...이런 환상적인 느낌이 아니라...실제적인 느낌이였다. 얼른 사정을


하고싶다. 얼른 사정을 하고...나는 내할일...시험 공부를 해야만했다. 얼른 사정을 하고싶은


나만의 변명인가???... 아마 그럴지도 모른다..............그렇다면.....나는...엄마를 서서히...


눕혔다. 엄마는 축늘어진 자세로...내가 하는대로....움직여주었다. 엄마를 눕히고....나는...


잠깐 엄마옆에 앉아서...엄마를 내려다 보았다. 상의와 부라자는 벗겨올려져...하이얀 뱃살과


약간....볼록한듯한 아랫배가.... 드러나 있었고........무엇보다도...풍만한 젖가슴이..나를...


잡아끌고 있었다. 그리고 한쪽 젖가슴에는...나의 침이 번들거리고 있었다. 그러자..급격히


나의 몸이 타오르기 시작했다. 엄마의 바지를 벗기려고 보니...엄마는 항상 거의 치마를 입고


있었는데... 오늘은 웬일인지..풍성한 바지를 입고 있었다. 나는 바지의...단추를 풀고는....


천천히 벗기어 내렸다. 하이얗고 매끈한 다리는 물론, 무엇보다도....하이얀 팬티와.....


...두다리가 모인부분...약간 툭튀어나온 둔덕이.....나는 거칠게...엄마의 두다리를 활짝벌렸다.


거칠게 활짝 벌려진...엄마의 두다리사이...하이얀 팬티와 맞나는 그곳이...묘하게도...검다.


매끈한피부와...하이얀피부인데...왜 그곳만 그렇게 거칠고...검은 모습일까???...전에 본적은


있지만, 멀리서 보았기 때문에...잘기억이 안난다. 얼른 확인을 해봐야되겠다. 나는..거칠게...


엄마의 팬티한쪽끝을 잡고...확 옆으로 제꼈다.


".....................???????????????????????????...."


"..........................!!!!!!!!!!!!!!!!!!!!!!!!!!!!!!!!!!!!................"


나는 침을 꼴깍 삼켰다. 내눈앞에 드러나 있는 이것...그 모습....항상보아도....몇번보았어도...


이모습은 나를 충격속에 빠트린다. 피부는 이렇게 하얗고 매끄러운데...왜 여기만은......


나는다시 눈을 그곳에 고정시켰다. 하이얀 팬티가 옆으로 제껴진 그곳은....시뻘건 계곡은....


이미 활짝 벌어져 그모습을 드러내놓고 있었고...검은 수풀은 쓰러지듯이..좌우로 밀려나


있었다. 그리고 시뻘건 계곡.... 아랫부분엔....깊고도 검은 입속을 드러낸...시뻘건 질구가...


번들거리며 그 모습을 드러내놓고 있었다. 마치 뜨거운 용암을 토해내는 화산처럼.......


그곳에서....뜨거운 열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었다. 나는 참을수가 없었다. 그래서....한손으로


얼른.....바지를 내리고.........엄마의 깊은 질구에...나의 부풀은 자지를 잇대었다. 뜨거운...


열기가 자지끝을 통해 나에게 전달되었다. 나는 다신한번 침을 삼키고는.....나의 자지를 밀어


넣었다. 나는 깜짝 놀랬다. 나의 자지가 "푸욱"하면서...너무도 깊고...너무도 뜨거운 질구속으로


밀려들어가고있었다. 나는 몇번의 경험을 통해...여자의 질구는 아무리 애무를 해주어도...처음에


밀어넣을때에는...약간의 저항감을 느낀다는것을 알고있었다. 그런데...이느낌은...그리고..나는..


또다시...놀랬다. 너무도 뜨거운...이느낌....마치..불속에다가 나의 자지를 밀어넣은 느낌이였다.


너무 강렬한 그 느낌에..... 나는 그만....사정을 하기 시작했다. 나의 온몸은 활처럼 휘었고...


온힘을 다해....나의 분신들을 토해내고 있었다. 뜨겁고....아픈...쾌감이...나의 온전신을 휘감고...


돌았다. 그러면서 나는...온힘을 다해...나의 하체를...엄마의 다리사이에 밀착시켰다. 너무도 


뜨거운..이느낌....너무도 생소한 이느낌....너무도 강렬한 이 쾌감......이것인가....?????........


나는 허리를 움직일수가 없었다. 움직이면서 용두질치고 싶은데...그냥 한없이..밀착 시키면서...


밀어넣고만 싶었다. 한참의 사정후.....꽤나...사정을 한후 나는 정신을 차릴수가 있었다.


정신을 차리고 보니... 모양이 우스웠다. 엄마는 누워있었고...두손은 바닥을 짚고 있었다.


두눈을 살짝뜨고...나를 보고 있었고...두 젖가슴은 상의와 부라자가 제껴져 드러난체....


그풍만함을 자랑하고 있었다. 바지는 벗겨져 한쪽 다리에 걸쳐있었고...그리고 활짝...


벌려진 두다리...사이에는....내가 바지와 팬티를 벗은체 무릎을 꿇고 앉아있었다.


엄마의 엉덩이는 살짝 들려져있었고....팬티한쪽이 살짝제껴져...어렴풋이 보이는...


무성한 수풀사이로....나의 자지가 깊이 박혀 있음을 보여주고있었다. 느낌상..한창 사정을


하고 나서...힘이 빠져 줄어든줄 알고있었는데.....아직도..제구실을(?)하는듯했다. 


나는 갑자기 머슥해졌다. 마치 내욕심만 채운것같은 느낌이 들었다.


"...죄...죄송해요........"


".........뭐.......가....????....."


"........너무....일찍 사정했죠....????...."


"..............그....그런거니........????........."


".......너무 뜨거워서요.........조절이............."


"................... 경험이 많은가 보구나......?????....."


".......네...???.... 조금........."


"........여자는 말이야......................"


".................................................네....."


"...이런일 있고나서는........."


".........................................................................."


"..........따스한.........부드러운 말한마디나.........."


"....................?????????????????????????..........." 


".........부드러운 손길을..........더 좋아한단다...................."


"...................................네........"


주간 인기 야설

글이 없습니다.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