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야한소설 > 야한소설
야한소설

검은안경 - 57부

 

 


나의 품에 안긴 엄마의 뜨거운 체온이 나에게 전달되어온다. 그리고 엄마의 단정한 머리에서


은은하면서도...강한 체향이 피어오르면서 나를 강하게 자극시켰다. 나의 손은 나도 모르게


천천히 엄마의 허리로갔다. 너무 부드러운 느낌에...난....조금후 나의 손은 허리아래로 내려


갔고.....엄마는 조용히 내품에 안겨 몸을 흔들뿐이였다. 하이얀 목덜미를 보면서...엄마의


풍만하고 하이얀 젖가슴이 떠올랐다. 그리고 하이얀 둔부도.....아마도....그 사이 계곡은.....


나의 몸은 불타오르기 시작했고...어느덧 욕망은.....나의 이성을 완전히 넘어섰다.


그래도 이래선 안되다는 마지막끈을 잡고있었는데....“훅“하며 나의 가슴에...불어오는...


엄마의 뜨거운 입김은...결국.....갑자기 어제의 일이 떠오르면서.....어느덧 한손은........


엄마의 부드러운 허리를 강하게 끌어앉았고....한손은...어느사이 엄마의 풍만하고 부드러운...


엉덩이를 더듬고있었다. 어느새인가....정말로 나는 언제인지 알지못한다. 허리를 잡은손을


더욱, 강하게 끌어앉으면서.....나의 허리를 더욱 밀착시켰고...나의 허리아래로 느껴지는...


부드럽고 따스한 체온은....나의 욕망을 천천히 채워주면서...또한, 더욱 자극시켜나갔다.


엉덩이를 잡은손은...더욱 힘이 들어갔고...그리고 알게 모르게...천천히...엉덩이사이 계곡으로


손이 천천히 움직여갔다. 어느사이인가...김수희의 처량한 목소리가 너무나도 애절히 울려퍼질


무렵.... 나의 한손은....엄마의 엉덩이...두 다리사이 깊은 계곡을 덮고있었다. 묘하게도 뜨거운...


열기가 나의 손에 느껴지는듯했다. 나의 손은 어느새 엄마의 허리에서 엄마의 어깨로 올라가


있었고..... 엄마와 나는 이미 깊숙히 끌어앉고 있었다. 나는....그래도 일말의 양심이 있었던지....


엄마의 두눈을 차마 볼수가 없었다. 그래도 다행인것은...엄마의 두손은 모아져 엄마의 가슴을


보호하듯이 놓여져있었기에...나의 가슴엔....엄마의 손의 밀착만 느껴질뿐이였다. 맹세코 나는


여기서....이정도에서 그만 둘 자신이 있었다. 아니 그만 두어야만했다. 왜냐고??? 엄마 이기


때문이였다. 그런데.... 엄마의 뜨거운 입김이....어느사이에...나의 목덜미로 불어오고있었다.


나는 차마 엄마의 얼굴을 볼수가 없어서...엄마를 끌어앉으면서....목을 자연스럽게...오른쪽으로


살짝.....꺽어....엄마의 목덜미 부위에 나의 얼굴을 올려놓았다. 따라서, 엄마의 얼굴역시......


나의 왼편으로.... 나의 가슴은 더욱 뛴다. 나의 가슴의 고동소리가...들리는듯했다. 엄마의....


뜨거운 숨결이...계속해서...나의 목으로...나의 귓가로 전달되고있었다. 그러고보니...나역시도


엄마처럼...뜨거운 숨결을.......엄마의 목덜미에....엄마의 하이얀 목덜미가 너무도 아름답다.


나는 천천히....엄마의 하이얀 목덜미에...나도 모르게..살짝 입술을 대었다. 엄마의 흠짓하는


몸짓이 나에게 느껴졌다. 엄마의 몸이 어느사이 알게 모르게...천천히 떨리기 시작한다.


왜??? 갑자기 엄마의 몸이 떨려올까???... 앞으로 일어날일이...겁나는것일까???..하지만,


그렇지는 않을것이다. 가만히 생각해보면...엄마도...싫지는 않은것 같은데...나만의 생각이며


착각일까???....어쩌면....엄마는 강하고...말없는 외모와는 달리...부드럽고 약한것일지도...


모른다. 그러니.....태민이한테...그렇게 쉽게....&^*&^*&^*^....생각해보니...열받는다.


태민이는 되는데...왜?? ? 나는 안된다고 생각하는거지????....왜??? 나는 이미..태아하고도


했는데...엄마는 태민이 하고도 했는데....그래도 엄마인데...아니다. 도끼니 개끼니 아닌가???...


갑자기...엄마와 태민이와 있었던일이...떠오른다. 그때보았던....엄마의....그 시커멓고도 시뻘건...


나의 온몸에...도저히 어떻게 해볼수없는...거대한 해일같은 욕정이...전기오르듯 온몸에....


작열한다. 그 모든 전율이...나의 자지로....그리고 나의 가슴속으로 폭발하듯이...퍼져온다.


엄마의 엉덩이를 잡았던...나의 한손은...어느새...천천히 움직이고 있었다. 그리고는...엄마의..등뒤


상의 속으로...천천히 빠져들듯이 들어갔다. 부드럽고도 탄력적인...성숙한 여인의 매끄러운피부가...


나의 손끝에 느껴졌다. 나의 손끝은 잠시 그 감촉을 즐기면서...천천히...위로 올라갔고...어느사이...


능숙하게...엄마의 부라자끈을 풀으려 애쓰고있었다. 하지만, 이상하게도 풀러지지가 앉았다. 나의...


마음은 급해져만갔고....그렇지만....... 결국, 나는 포기하고서는.........나의 손은...엄마의 브라자라인을


따라 천천히 앞으로 이동하고있었다. 조금후........나의 손에 “뭉클“하며 잡히는것이 있었다. 이느낌....


이 감촉..... 전혀 낮설지않은 이느낌.....나의 손끝에 힘이들어갔다. 나는 그렇게...나의 손에..잡히는...


뭉클한...부드럽고...탄력적인...젖가슴을 한손가득 힘있게 말아쥐었다. 당연히 나의 한손가득 넘치는....


이 부드러운 젖가슴..... 태아의 젖가슴이 앙증맞다면...매끄럽다면....그리고 황보청의 가슴이...부드럽고


엄청나게 탄력적이라면....이상하게도 엄마의 젖가슴은....깊고도...뜨겁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젖가슴을 주물르면서...애무하고 싶다기 보다는...손끝에 느껴지는...이 뜨거움을 그냥...느끼고만 싶었다.


나의 손에는 점점힘이 들어갔고.....어느순간...나의 귓가에....“으음“ 이라는 갸날픈 엄마의 묘한 신음소리가


들려왔다. 아파서 나는 소리같기도하고.....그러나 나의 손은 점점힘이들어갔고... 나자신도...터지지않을까


라는 의구심이 들정도로....힘이들어갔다.


“...아...아파요......???......“


“......괘....괜찮아.......!!!!!!!...........“


“..............................................................“


“............이......이상하니...???............“


“...뭐 가요....???????????????..........“


“..어...엄마가 이러는거.....??????............“


“................조 금은...........“


“.................분명한것은............“


“..............???????????????????????????...........“


“.......난....너를......사랑한다는거야...........“


“......................저를요...????...........“


“................물론, 자식으로서도................“


“...................................................................“


“...이해가 안가지..???............“


“..............................................................“


“...어...엄마가....변태같니.....????........“


“......아 아니요..........“


“..후후 뭘...???... 내가 생각해도....이상한데......“


엄마의 처량한 목소리가....나의 심금을 때린다. 하긴 이상하기도 하다. 엄마가 이렇게 쉬운...


여자인줄은 예전에 미처몰랐었다. 누가봐도 바늘끝하나 들어갈것같지않은...정숙해 보이는


엄마인데....태민이한테도 그렇고.....가만히 생각해보면, 나한테도 그렇고............


“......그렇게 따진다면, 제가 더 미친놈이죠.....“


“..............................네 가...????................“


“....엄마를 탐하는....아들이라...................그렇잖아요....“


“.......*&^%*&^*^**(_)*(_.................결코, 네탓은 아니야....“


“ 모두가 내탓일수는 없지만....결코, 내탓이 아니라고는 할수없잖아요.....“


“........그......그만 둘까...????......“


“.................어...엄마는 그만둘수....있어요...????.....“


“...그...그만 둬야 되는데........여기서 멈춰야될것 같은데........“


“....저....저도 그래요.....그렇지만................“


나는 엄마의 젖가슴을 잡은손에 더욱힘을 주면서.....말끝을 흐렸다. 그만두어야되는데...그러기엔...


주간 인기 야설

글이 없습니다.

0 Comments
제목